성균관 차례상 표준안 제사상 차리는법

성균관 차례상 표준안 제사상 차리는법

설날은 한 해 시작인 음력 1월 1일을 의미하며 추석과 함께 우리나라의 최대 명절입니다. 설날에는 온 친척이 모여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조상에게 차례를 지냅니다. 이번에는 설날의 유래와 설에 먹는 먹거리 등 간단한 정보와 많은 분들이 헷갈려하시는 차례상을 차리는 방법에 대하여 자료를 하겠습니다. 설은 한 해의 시작인 음력 1월 1일을 일컫는 말로 우리나라의 최대 명절입니다. 원일·원단·정조 등 여러 명칭이 있습니다. 설은 시간적으로는 한 해가 시작되는 새해 새 달의 첫날인데, 한 해의 최초 명절이라는 의미도 있고 대보름까지 이어지는 민족 최대의 명절이었습니다.

과거에서부터 설의 기록을 살펴보면 설은 삼국시대 문헌에서부터 그 기록이 보이며, 설 명절 연관 세시관습 게다가 풍성했었습니다.


imgCaption0
성균관 차례상

성균관 차례상

2022년 성균관 측에서 반드시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을 차례상에 올릴 필요가 없습니다.고 밝혔습니다. 성균관이 출시한 표준안에서의 음식은 6가지면 충분하며 음식이 놓는 위치는 가족이 상의해서 정하면 된다고 했습니다.

성균관에서 발표한 차례상은 추석을 다가오면서 발표한 것이라 송편이 올라갔지만, 설날에는 송편 대신 떡국을 놓으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현대인에게 제사와 차례의 의미가 많게 흐릿해지고 있는 요즘, 차례상도 간소화해서 가정의 평화를 유지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설차례 간소화 진설도

지난 해 추석 전에도 간소화 방안을 발표했었는데요 그때는 차례상 표준안에 과일의 이미지를 올렸다가 과수 농가들의 항의를 받았었다고 해요. 사람들이 표준안에 포함된 과일만 제수용품으로 구매를 하면 다른 품목들은 비교적 손실을 볼 수 있으니까요. 그래서 이번에는 그냥 과일이라고 자리만 표시가 되어있습니다.

설 차례상의 기본은 떡국과 나물,구이,김치,과일,술입니다.

옛날 학자들의 차례상

음식보다. 요구되는 것은 정성입니다. 어르신들이 밤을 하나하나 까고, 송편을 빚고, 만두를 만들고, 음식을 많게 해야 정성이라 진지하게 생각하는 것보다. 간결하게 차례나 제사를 지내며 가족과 대화를 더 많게 하고, 음식에 대한 근심 없이, 고부갈등 없이 편하게 지내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됩니다. 아래는 우리나라 학자들의 차례상입니다.

실제 뼈대 있는 양반은 달랐다고 합니다. 제사가 많았기에 음식도 많지 않았고, 살아생전에 좋아했던 먹거리 1~2가지가 전부였다고 합니다.

가족들이 모이는 것이 중요하며, 시대에 적절하게 서로에서 부담을 주지 않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차례상 차림에 대한 잘못된 상식

가. 신위는 지방을 써서 모셔야 된다 사당이 없는 일반 가정에서는 지방을 모시고 제사를 지냈으나 사진을 두고 지내도 무방합니다. 나. 과일 놓은 방법 : 홍동백서, 조율이시(조율시이) 문헌에 의하면 홍동백서나 조율시이 등의 용어는 찾아볼 수 없으니 요구하는 과일을 요구하는 관련해서 놓으면 됩니다. 다.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을 올려야 됩니다.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은 차례상에 올리지 않아도 되며, 오히려 옛 선조들은 올리지 말라는 당부도 하셨습니다.

차례준비/지내는 방법

신위(사진과 지방) : 사당이 없는 일반가정에서는 지방을 모시고 제사를 지냈으나 사진을 두고 지내셔도 괜찮아요. 과일 놓는 방법 : 예전에 TV에서 ”홍동백서”니 ”조율이시”니 ”좌포우혜” 같은 말을 들은 적이 있었으나 모두 예법을 다룬 문헌에는 없는 내용이라고 해요. 과일 몇 가지를 편하게 놓으면 된다고 합니다.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먹거리 :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 흔히들 ”전”이라고 이야기하죠. 차례준비를 위해 소쿠리에 한가득 전을 부치느라 허리가 너무 아팠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전을 꼭 올려야 하는 건 아니라고 하네요. 성묘는 차례를 지내고 가는 것? 이것 게다가 규격의 바가 없으니 가족들이 상의해서 정하면 됩니다.

전 튀김 기름진 음식

전 및 튀김은 며느리, 어머님들이 음식을 준비하기에 제일 까다로운 부분입니다. 성균관에서는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은 불필요합니다.고 말하는데 기름진 음식을 쓰는 것은 예법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전을 부쳐서 세대갈등, 고부갈등, 부부싸움, 집안싸움을 한다기보다. 명절 때 보기 싫은 가족들이 모이고 서로 불편해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냥 편하게 휴일을 즐기고 싶은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게다가 종교 문제로 인해 부담을 갖고 계신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 같이보면 좋은글 🔥🔥

맺음

지금까지 설 차례상을 차리는 법을 알아보았습니다. 최근 시기 차례상을 안 차리는 집안도 많게 늘어났고, 명절을 가족과 휴식을 보내기 위해 그 기간 동안 여행도 가는 사람들도 늘었습니다. 명절을 어떻게 보내는지는 각 가족의 선택입니다.

지속적으로 묻는 질문

성균관 차례상

2022년 성균관 측에서 반드시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을 차례상에 올릴 필요가 없습니다. 궁금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설차례 간소화 진설도

지난 해 추석 전에도 간소화 방안을 발표했었는데요 그때는 차례상 표준안에 과일의 이미지를 올렸다가 과수 농가들의 항의를 받았었다고 해요. 좀 더 자세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

옛날 학자들의 차례상

음식보다 궁금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

  • www.abri.kr